옛 시에도 이곳의 아름다운 풍광

옛 시에도 이곳의 아름다운 풍광을 노래한 부분이 나온다. 구한말 종2품에 오른 추파 오기영이 고향인 철마에 금의환향하면서 지금의 회동수원지에서 철마까지의 계곡을 노래한 ‘장전구곡가’다. 송나라 주자의 유명한 무이구곡가를 본떠 지은 이 시는 오륜대에서 홍류동천까지 아름다운 골짜기 풍광을 담고 있다. 오륜대 인근 부엉산 정상에 오르면 인근 산봉우리와 절벽들이 어우러져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상현마을과 오륜본동 건너편으로 보이는 해발 361m의 아홉산은 13만 평 규모의 사유림이 잘 보존돼 있다. 아홉산은 남면 문 씨 집안에서 9대에 걸쳐 사유지로 관리해오다가 지난해 처음 외부에 개방했다. 대나무, 금강소나무, 참나무, 편백, 삼나무 등이 조화를 이룬 아홉산 숲에서 ‘협녀’, ‘군도’, ‘대호’ 등 영화가 촬영됐다. 회동수원지는 상수원을 확보하려고 일제강점기인 1940년 5월 처음 댐 공사가 시작돼 1946년 완공됐다.

주변 출입 통제…반경 2㎞ 이내에 개미 트랩 400개 단계 설치(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김선형 기자 = 대구 북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지 사흘째인 19일 환경 당국이 경주출장샵 방역과 추적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세계 20여 나라서 모인 60명, 서머스쿨서 ‘유럽의 뿌리’ 열공수업과 대화 모두 라틴어로만…인문학도 경산출장샵 대상 1년 정규과정도 운영미랄리아 원장 “한국 학생에게도 문 열려 있어…한국 대학과 협력도 기대”(프라스카티[이탈리아]=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언중이 더 이상 사용하지 않아 죽은 언어로 치부되던 라틴어가 펄떡펄떡 살아 숨 쉬는 곳이 있다. 바로 교황의 여름 별장이 있는 곳으로 이천출장샵 잘 알려진 카스텔 간돌포 옆 동네인 이탈리아 로마 남부의 소도시 프라스카티. 구릉이 많은 아름다운 지형에 기후가 정읍출장샵 좋아 동해출장샵 화이트와인 산지로 유명한 충주출장샵 이곳이 최근에는 세계 각국의 인문학도들이 몰려드는 라틴어 성지로 각광받고 있다 안동출장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