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19세기 말부터 20

(서울=연합뉴스)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선교나 여행 등의 목적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서양인 가운데 일부는 한국의 산하와 풍물, 한국인의 생활상 등을 꼼꼼한 기록으로 남겼다. 이들의 사진과 글은 시대적 한계와 지역적 관점을 드러내면서도 서양에 ‘코리아’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렸다는 의미가 있고 지금도 당시의 역사를 증언하는 귀중한 사료로 활용되고 있다.

네벤쟈 대사는 보고서에 대한 문제 제기는 “완전히 정상적인 관행”이라면서 “전문가 패널의 작업은 점점 정치화돼왔고, 궁극적으로 미국의 ‘비전’에 인질이 됐다”고 비판했다. 마차오쉬(馬朝旭) 중국 대사는 중국은 대북제재를 이행하고 있다면서도 “북한과 고양출장샵 대결하는 것은 막다른 길(dead end)이 될 것”이라고 익산출장샵 밝혔다. 이어 “힘에 의존하는 광주출장샵 것은 시흥출장샵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차오쉬 대사는 북미 협상에서의 진전을 요구하는 화성출장샵 한편, 안보리는 이 이슈에서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개성공단에 설치키로 했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문을 14일 천안출장샵 열기로 남북이 문경출장샵 합의했다. 공동연락사무소 개소는 남북이 관계 전반에 걸쳐 상시 협의할 수 있는 첫 소통 채널 구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남북 당국자가 상주하며 24시간, 365일 연락이 가능해져, 남북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위한 중요한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북관계 진전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상징적 순간을 맞았다.